닫기

캠퍼스소식

캠퍼스소식

캠퍼스 소식

  • 2019-04-19 15:23| 조회수 : 165| 관리자

    장애인 문학가 황상정씨 “마음이 행복 1급이에요”

  • ▲ 문예창작학과에 재학하는 장애인 문학가 황상정씨의 등단 문학지



    "말할 수 없는 고통과 가족들의 고생 후 마음을 다잡고 쓴 글들이 내게 희망이자 생명입니다. 글을 쓰고 문학을 배우면서 저의 몸은 장애 2급이지만 마음은 행복 1급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2019년 봄, 우리 대학 문예창작학과에 입학한 장애인 문학가 황상정씨가 한 말이다.


    황 씨는 약 8년전에 마주 오던 음주운전자로 인해 교통사고를 당해 뇌병변 지체장애를 얻었고 이후 우측 편마비가 되어 중증 2급 장애인이 되었다. 25년간 택시를 운행하던 건실한 가장으로서 청천벽력과도 같은 일이었고 본인 뿐 아니라 가족들 모두 이루 말할 수 없는 고생을 겪었다.


    절망 속에서 가족의 격려로 문학을 시작했다는 황 씨는 “책을 좋아했던 20대 대학 시절에 신문사 출판부에서 일했던 경력을 기억해 낸 아내의 권유로 시를 썼습니다”며 “여러 문학 공모전에 출품한 결과, 월간 시사문단과 계간 지필문학 등에서 상을 받고 등단했습니다”고 했다.


    또 “당시 중학교 1학년으로 병원에서 학교를 다니며 병간호했던 막내아들이 지금은 대학생이 되어 글 쓰는 아버지를 위해 태블릿 PC를 선물하고 사용법을 안내해줘 작품활동과 대학 강의 수강에 큰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며 가족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설상가상으로 눈의 망막이 터져 시각장애가 생겨 복합 장애를 갖고 있는 황 씨에게 시를 쓰고 대학 강의를 듣는 일은 일반인보다 몇 배는 어려운 일이다.

    황 씨는 강원도 원주에 거주하며 지역 언론에도 여러 번 출연한 문학가이지만, 현재도 병원 입원생활을 반복하고 이동이 어려워 대학 행사, 학과 모임 등에 참여하지 못하는 점을 못내 아쉬워했다. 그럼에도 대학의 온라인 강의 수강과 학과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접속해 ‘글쟁이’들의 소식을 주고받는 일에 행복을 얻고 있다고 한다.


    “앞으로도 사람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글을 써서 문학실력을 키우고 싶습니다”며 “서울디지털대 문예창작학과에서 글의 작성 요령 등 기초적인 것부터 시작해 정통 문학을 공부하고 글쓰기를 계속해 더욱 생명력 있는 문학인이 되고 싶습니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리 대학은 현재 155명의 장애 학생이 재학 중이며, 장애학생지원센터를 설치해 학습 및 시험평가 지원, 강의 자막 지원 등 강의 수강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또 장애 학생이 입학 시 입학금 전액과 매 학기 수업료를 감면하는 장학제도를 운영 중이다.


  • 이전글 SDU와 MOU 맺은 '한국전파진흥협회' 정종기 상근부회장 인터뷰
  • 다음글 8년 연속 ‘Korea Top Awards’ 사이버대학 부문 대상 수상

SCHEDULE

201905
  • 05.02

    학기개시 60일선(수업료 2/3 반환)

  • 05.15 ~ 05.21

    여름계절수업 수강신청(6학점 이내)

  • 05.23 ~ 05.27

    여름계절수업 폐강공고 & 정정

  • 05.28 ~ 06.03

    여름계절수업 수업료 납부

입학상담

1644-0982

평일 09:00 ~ 18:00 (12:00 ~ 13:00 제외)